메뉴 건너뛰기

원불교 소개

본문시작

원불교 소개

법신불 일원상

일원상

법신불 일원상은 우주만유의 본원이요 모든 성자의 깨달은 진리이며 우리의 본래 마음자리입니다.
원불교에서는 이 법신불 일원상을 신앙의 대상과 수행의 표본으로 모십니다.
원불교는 법신불 일원상의 진리를 믿고 깨달아 실천하는 종교입니다.





 

 

원각성존 소태산 대종사

대종사 원불교의 교조이신 소태산 대종사(少太山 大宗師)는 1891년 5월 5일 전남 영광에서 평범한 농민의 아들로 태어났습니 다. 7세때부터 자연현상과 인생에 대하여 특별한 의문을 품으시고, 스스로 도(道)에 발심하시어 20여년간 구도고행을 계속하사 마침내 1916년 4월 28일, 큰 깨달음(大覺)을 이루시었습니다.
소태산 대종사는 대각 후 [물질이 개벽되니 정신을 개벽하자]는 표어를 주창하고 먼저 미신타파, 문맹퇴치, 저축조합운 동을 통해 혼란한 시국속에 희미해가는 민족의 혼을 일깨우고, 땅에 떨어진 인륜의 정신을 바로 세우고자 하셨습니다. 새회상 참립의 경제적 기초를 세운 2만 6천여평의 정관평 방언공사, 인류구원을 위한 혈성(血誠)의 기도로 법계의 인증 을 받은 법인성사, 봉래제법, 교화, 교육, 자선의 중심지 익산 총부 건설 등 소태산 대종사의 제세경륜(濟世經綸)은 인류 의 빛이요, 거룩한 주세 성자의 생애였습니다.
성은 朴 씨이며 이름은 중빈(重彬), 호는 소태산(少太山), 원기 28년(1943) 6월 1일, 53세로 열반하셨습니다.





 

 

원불교의 발자취

캐릭터 1916년 4월 28일, 법신불 일원상의 진리를 깨달은 소태산 대종사는 표준 아홉제자와 먼저 저축조합운동을 펼쳐 기금을 마련, 수천년 버려진 불모의 바다를 막아 2만 6천여평의 농토를 만든 방언공사와 법계에 사무치는 지극한 기도로 진리의 인증을 받은 법인성사를 통해 회상 건설의 경제적, 정신적 기초를 세우게 됩니다.
원불교는 초기 교단부터 공부와 사업의 병진을 지향해 왔습니다. 특히 원기 9년(1924) [불법 연구회]라는 임시 교명으로 익산 총부를 정하면서 교서발간, 훈련법, 의례개혁, 체제정비, 산업기관설립 등으로 새로운 제도와 기관 을 일으켜 험난한 시국정세 속에 신앙 공동체를 형성합니다.
원불교는 간고한 생활속에서 교화, 교육, 자선의 이념을 바탕으로 낮에는 산업기관에서 근로에 힘쓰고 밤에는 전 대중이 모여 공부와 훈련을 통해 민족갱생 운동을 펼쳤습니다. 아울러 생활종교, 대중의 종교를 높이 외치여 민족 과 인류의 희망이요, 미래를 여는 정신개벽의 종교로서 발돋움하게 됩니다.
소태산 대종사는 29년간 원불교의 교리, 제도, 기관설립 등 제세의 드높은 경륜을 펼쳤습니다.





 

 

원불교의 신앙

신앙 신앙은 법신불 일원상의 진리에 바탕한 은혜와 감사, 보은, 봉공의 생활을 말합니다. 일원상의 진리는 불생불멸과 인과보응으로 우주만유, 삼라만상의 근원입니다.
소태산 대종사는 이를 없어서는 살 수 없는 은혜로 밝혀 누구나 쉽게 진리에 합하고 위력을 얻도록 하였습니다. 신앙은 심고와 기도, 불공, 참회 등의 방법이 있습니다. 심고와 기도는 법신불 일원상 전에 청정한 마음과 서원, 발원을 올림으로써 위력과 감응을 얻는 것입니다.
불공은 법신불 일원상의 모습인 사은당처에 실질적이고 직접적으로 부처님 모시듯 공경의실천을 하는 실지불공과 형상없는 허공법계를 통하여 기원하는 진리불공이 있습니다. 이 두 불공법은 때와 곳과 일에 따라 실행합니다.
참회는 종교인의 공통된 신앙행위로, 법신불 사은전에 지난 날의 잘못을 진심으로 뉘으치고 앞날의 선행을 다짐하는 것입니다.





 

 

원불교의 수행

수행 수행은 일원상의 진리를 닮아가고 진리에 합하여 부처님과 같은 인격을 완성하고 그 실천을 하자는 것입니다. 이를 위한 수행과목은 정신수양, 사리연구, 작업취사, 삼학입니다.
정신수양은 염불과 좌선으로써 천지만엽으로 벌여가는 욕심을 제거하고 온전한 정신을 얻어 정신의 자주력을 양성하자는 것입니다.
사리연구는 우주의 이치와 인간의 많은 일들을 경전, 강연,회화, 의두, 성리, 정기일기로써 미리 연마하여 실생활에 밝게 분석하고 빠르게 판단하는 연구력을 얻자는 것입니다.
작업취사는 상시일주의, 조행 공부로써 정의는 용맹있게 취하고 불의는 용맹있게 버리는 실천력을 얻자는 것입니다. 삼학공부에 있어서 추진력은 믿음, 분발, 의문, 정성이며, 버려야 할 것은 불신, 탐욕, 나, 우 입니다.
원불교에서는 이 삼학수행을 정기훈련법과 상시훈련법으로 병진하는데 정기훈련법은 일이 없을 때 정신수양과 사리연구를 주체삼아 상시의 공부자료를 준비 하고, 상시훈련법은 일이 있을 때 작업취사를 주체삼아 정기공부의 자료를 준비하는 것으로써 일이 있을 때나 없을 때나 한결같이 수행을 하게 하며, 어느 곳 어느 때나 부처님의 인격과 실천력을 얻게 합니다.





 

법신불 일원상

일원상 법신불 일원상은 우주만유의 본원이요 모든 성자의 깨달은 진리이며 우리의 본래 마음자리입니다.
원불교에서는 이 법신불 일원상을 신앙의 대상과 수행의 표본으로 모십니다.
원불교는 법신불 일원상의 진리를 믿고 깨달아 실천하는 종교입니다.

 

원각성존 소태산 대종사

대종사 원불교의 교조이신 소태산 대종사(少太山 大宗師)는 1891년 5월 5일 전남 영광에서 평범한 농민의 아들로 태어났습니 다. 7세때부터 자연현상과 인생에 대하여 특별한 의문을 품으시고, 스스로 도(道)에 발심하시어 20여년간 구도고행을 계속하사 마침내 1916년 4월 28일, 큰 깨달음(大覺)을 이루시었습니다.
소태산 대종사는 대각 후 [물질이 개벽되니 정신을 개벽하자]는 표어를 주창하고 먼저 미신타파, 문맹퇴치, 저축조합운 동을 통해 혼란한 시국속에 희미해가는 민족의 혼을 일깨우고, 땅에 떨어진 인륜의 정신을 바로 세우고자 하셨습니다. 새회상 참립의 경제적 기초를 세운 2만 6천여평의 정관평 방언공사, 인류구원을 위한 혈성(血誠)의 기도로 법계의 인증 을 받은 법인성사, 봉래제법, 교화, 교육, 자선의 중심지 익산 총부 건설 등 소태산 대종사의 제세경륜(濟世經綸)은 인류 의 빛이요, 거룩한 주세 성자의 생애였습니다.
성은 朴 씨이며 이름은 중빈(重彬), 호는 소태산(少太山), 원기 28년(1943) 6월 1일, 53세로 열반하셨습니다.

 

원불교의 발자취

캐릭터 1916년 4월 28일, 법신불 일원상의 진리를 깨달은 소태산 대종사는 표준 아홉제자와 먼저 저축조합운동을 펼쳐 기금을 마련, 수천년 버려진 불모의 바다를 막아 2만 6천여평의 농토를 만든 방언공사와 법계에 사무치는 지극한 기도로 진리의 인증을 받은 법인성사를 통해 회상 건설의 경제적, 정신적 기초를 세우게 됩니다.
원불교는 초기 교단부터 공부와 사업의 병진을 지향해 왔습니다. 특히 원기 9년(1924) [불법 연구회]라는 임시 교명으로 익산 총부를 정하면서 교서발간, 훈련법, 의례개혁, 체제정비, 산업기관설립 등으로 새로운 제도와 기관 을 일으켜 험난한 시국정세 속에 신앙 공동체를 형성합니다.
원불교는 간고한 생활속에서 교화, 교육, 자선의 이념을 바탕으로 낮에는 산업기관에서 근로에 힘쓰고 밤에는 전 대중이 모여 공부와 훈련을 통해 민족갱생 운동을 펼쳤습니다. 아울러 생활종교, 대중의 종교를 높이 외치여 민족 과 인류의 희망이요, 미래를 여는 정신개벽의 종교로서 발돋움하게 됩니다.
소태산 대종사는 29년간 원불교의 교리, 제도, 기관설립 등 제세의 드높은 경륜을 펼쳤습니다.

 

원불교의 신앙

신앙 신앙은 법신불 일원상의 진리에 바탕한 은혜와 감사, 보은, 봉공의 생활을 말합니다. 일원상의 진리는 불생불멸과 인과보응으로 우주만유, 삼라만상의 근원입니다.
소태산 대종사는 이를 없어서는 살 수 없는 은혜로 밝혀 누구나 쉽게 진리에 합하고 위력을 얻도록 하였습니다. 신앙은 심고와 기도, 불공, 참회 등의 방법이 있습니다. 심고와 기도는 법신불 일원상 전에 청정한 마음과 서원, 발원을 올림으로써 위력과 감응을 얻는 것입니다.
불공은 법신불 일원상의 모습인 사은당처에 실질적이고 직접적으로 부처님 모시듯 공경의실천을 하는 실지불공과 형상없는 허공법계를 통하여 기원하는 진리불공이 있습니다. 이 두 불공법은 때와 곳과 일에 따라 실행합니다.
참회는 종교인의 공통된 신앙행위로, 법신불 사은전에 지난 날의 잘못을 진심으로 뉘으치고 앞날의 선행을 다짐하는 것입니다.

 

원불교의 수행

수행 수행은 일원상의 진리를 닮아가고 진리에 합하여 부처님과 같은 인격을 완성하고 그 실천을 하자는 것입니다. 이를 위한 수행과목은 정신수양, 사리연구, 작업취사, 삼학입니다.
정신수양은 염불과 좌선으로써 천지만엽으로 벌여가는 욕심을 제거하고 온전한 정신을 얻어 정신의 자주력을 양성하자는 것입니다.
사리연구는 우주의 이치와 인간의 많은 일들을 경전, 강연,회화, 의두, 성리, 정기일기로써 미리 연마하여 실생활에 밝게 분석하고 빠르게 판단하는 연구력을 얻자는 것입니다.
작업취사는 상시일주의, 조행 공부로써 정의는 용맹있게 취하고 불의는 용맹있게 버리는 실천력을 얻자는 것입니다. 삼학공부에 있어서 추진력은 믿음, 분발, 의문, 정성이며, 버려야 할 것은 불신, 탐욕, 나, 우 입니다.
원불교에서는 이 삼학수행을 정기훈련법과 상시훈련법으로 병진하는데 정기훈련법은 일이 없을 때 정신수양과 사리연구를 주체삼아 상시의 공부자료를 준비 하고, 상시훈련법은 일이 있을 때 작업취사를 주체삼아 정기공부의 자료를 준비하는 것으로써 일이 있을 때나 없을 때나 한결같이 수행을 하게 하며, 어느 곳 어느 때나 부처님의 인격과 실천력을 얻게 합니다.